빅데이터 현업 전문가들이 바라본 기업의 빅데이터 이슈 및 전망?

빅데이터

빅데이터 현업 전문가들이 바라본 기업의 빅데이터 이슈 및 전망?

관리자 0 605 2014.08.27 15:29
빅데이터 현업 전문가들이 바라본 기업의 빅데이터 이슈 및 전망?
 
 
빅데이터 현업 전문가들이 바라본 기업의 빅데이터 이슈 및 전망?
 
 

현업에서 빅데이터78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전문가들이 바라본 빅데이터 현재 이슈 및 시장 전망은 어떠할까?

28일 개최되는 ‘사례로 보는 빅데이터 열전 2014’ 발표자들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빅데이터에 대한 기업 수요가 조금씩 늘고 있으며, 기존 진행된 프로젝트의 사례가 하나씩 결과를 내고 있다"면서 "빅데이터 도입에 대한 이슈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병곤 클라우다인 대표는 “상반기에 비해 하반기에는 빅데이터 솔루션 도입에 관해 구체적인 문의가 늘고 있다”면서 “특히 매출 500억원~1000억원대 중견중소기업들도 빅데이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적어도 내년부터는 빅데이터 프로젝트가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견기업에서도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질적으로 기업의 빅데이터 도입 활성화를 위해서는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전용준 리비젼컨설팅 대표는 “기업들이 빅데이터를 일부 프로젝트로 진행하고도 성공이라고 말하기가 애매한 자신감 결여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경쟁 업체들의 눈치를 보면서 실제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를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 대표는 “자신의 본원적인 업무에 활용하거나 외부 데이터와의 매시업에 적극적인 기업들이나 공공기관의 사례가 많이 나오고 있는 만큼 이 두 가지에 초점을 두고 진행한다면 빅데이터 확산을 기대할 만하다”고 말했다.

본원적인 업무에 빅데이터를 활용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SK텔레콤도 좋은 사례다. SK텔레콤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적극적이다. 김정선 SK텔레콤 부장은 “내부 기술 확보에 신경 쓰면서도 고객 서비스를 바라보고 빅데이터를 활용하려고 하는 것이 가장 큰 차이”이라고 말했다. 실질적인 서비스 차원에서 접근하다보니 현업 담당자들의 참여도도 높은 것이 특징이다.

현업 팀의 참여여부에 따라 빅데이터 성공 여부가 갈라질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도 있다. 장동인 미래읽기컨설팅 대표는 “현재 빅데이터 담당팀이 대부분 IT팀으로 구성돼 있어 성공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IT프로젝트가 아닌 현업 담당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전사 프로젝트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빅데이터를 사물인터넷80(IoT270)과 O2O에 연결하려는 움직임도 늘어날 전망이다. 멜론 서비스에 빅데이터를 활용해 주목받고 있는 로엔엔터테인먼트는 현재 모바일 서비스에 이어 웨어러블 등의 서비스에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한편 잠실 광고문화회관에서 열릴 ‘사례로 보는 빅데이터 열전 2014’ 세미나에는 SK텔레콤, 멜론, 서울대병원, 독일 월드컵 축구대표팀을 비롯한 여러 기업 및 공공기관의 빅데이터 사례가 발표된다. 특히 빅데이터 구축방법론과 시각화 방법론도 같이 논의돼 빅데이터 활용을 효과적으로 하는 방법도 논의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 정보와 문의는 웹사이트 conference.etnews.com/bigdata 와 conf@etnews.com으로 가능하다. 사전등록을 하지 못한 참가자들은 현장등록도 가능하다.

온라인뉴스팀

Comments